울산 진보인사 지적장애인 성폭력에 노옥희 교육감 사과



지난 7월 27일, 한 남성이 울산 북구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언론을 통해 이 남성이 울산지역 진보인사이며 장애인시설 학교장으로 자신이 운영하는 학교에 다니는 지적장애 여성을 최근까지 성폭행했고, 피해자가 상담센터에 이 사실을 알리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는 관련사실이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