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1000만 그루 나무심기, ‘미세먼지 차단숲’ 부문 최우수



1962년 특정공업지구로 지정된 울산은 대규모 공단 조성으로 한 때 공해도시로 불렸다. 특히 석유화학단지에서 나오는 복사열로 그 주변은 한여름 섭씨 40도를 기록하는 등 휴유증이 크다.2018년 최악의 폭염과 열대야를 겪은 울산시는 2019년 ‘1000만 그루 나무심기’를 시작했다. 여름 폭염 해소와 미세먼지 저감 등의 역…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