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5의거 발원지 기념관, 전시물 정비로 임시휴관



‘3·15의거’ 정신을 제대로 살려내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은 창원 ‘3·15의거 발원지 기념관’이 휴관에 들어갔다. 창원시는 23일 “전시물 정비를 위해 임시 휴관”하기로 하고, 안내문을 출입문에 부착했다. 휴관 기간은 이달 말까지다. 창원시는 1960년 3월 15일 이승만자유당정권의 정·부통령선거 부정에 항거했던 3·15의…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